Archive for the ‘Finance’ Category

Paul Schulte’s “Under the Hood” at Lehman Brothers

Friday, March 14th, 2008

지금 세계경제 위기의 뿌리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내용들…

We wish to highlight to our equity clients that Lehman has now moved to the view that we are very likely to have negative growth for Q1 and Q2 in 2008 and possible negative growth into Q4. We are also taking the view that the recession of 2008 could be worse than 1990 and 2001. We are on the fence about whether this will be worse than the recessions of 1980 or 1974, but we need to think about this possibility. So, this is a big change for Lehman Brothers, not one which we took lightly.
Central banks are now putting up an admirable fight against 3 things -
1) There is a rapid and widening deterioration of credit quality through the range of credit products – high grade and junk alike.
2) There is a rapid and widening capital shortage within the banking system. The numbers of which now stand at a loss to capital of $257 billion and counting.
3) There is a liquidity problem in the following four ways:
a) Banks whose capital is jeopardized are shrinking assets and de-leveraging.
b) Consumers whose asset values are shrinking (i.e. homes) are de-leveraging
c) Hedge funds and other financial intermediaries are either voluntarily or mandatorily shrinking. We now hear of problems written about during the weekend at Carlyle’s fund (CCC) and another large mortgage lender (Thornburgh). In the case of Carlyle, “additional margin calls and more collateral requirements could quickly deplete capital,” the company said on Thursday.
d) Corporates are watching in disbelief as liquidity dries up and are having difficulties getting liquidity.
Onshore dollars in Asia are suddenly drying up and beginning to cause problems. The drying up of liquidity is causing onshore rates to blow out to 600-700 above Libor.
We highlight the newest count of losses in the financial system below. This seems to go up by about $30 billion a week. It now accounts for more than 15% of global tangible bank capital. The capital shortage is, we believe, the core problem in the world. We believe it is likely to get much worse before it gets better. The central banks are now considering a way to introduce liquidity and shore up the damaged confidence as losses accumulate.
They plan to spend $200 billion (equivalent to most of the losses so far) to lend, mostly to investment banks, in 30 day instruments. The Fed will accept mortgage backed securities and, in exchange will create cash by selling government securities. So, it is basically selling AAA paper and buying BBB paper. This does not sound like a very good idea to us, but it seems necessary to avoid a freeze-up of the system. Further freezing up could spread the cascade of problems which has sequentially spread to ABCP, SIVS, conduits, auction rate securities, municipal bonds and is now causing an equity crisis. The Fed wants to keep the SMEs intact, since it recently noticed added stress on Fannie Mae and Freddie Mac.

MBA Rankings (Financial Times 2007)

Thursday, November 1st, 2007

1. Wharton, U.S.
2. Columbia, U.S.
3. Harvard, U.S.
4. Standford GSB, U.S.
5. London Business School, UK
6. Chicago GSB, U.S.
7. Insead, France/Singapore
8. Stern, NYU, U.S.
9. Tuck, Darmouth, U.S.
10. Yale, U.S.

주요 IB Players

Monday, October 22nd, 2007

Banc of America Securities LLC
Bear Stearns
Citigroup
Credit Suisse
Deutsche Bank
Gloldman Sachs
JPMorganChase
Lehman Brothers
Merrill Lynch
Morgan Stanley
Raymond James
UBS(Union Bank of Switzerland)
Wachovia Securities

상품거래소

Monday, October 22nd, 2007

1. LME(London Metal Exchange)
세계 최대의 비철금속 선물거래소로 전 세계 비철금속 가격의 기준
전기동(Copper), 알루미늄(Aluminum), 아연(Zinc), 납(Lead), 니켈(Nickel), 주석(Tin)

2. NYMEX(New York Mercantile Exchange)
WTI(West Texas Intermediate)와 귀금속 선물거래의 중심지로 WTI, 천연가스(Natural Gas), 석탄(Coal), 금(Gold), 동(Copper), 알루미늄(Aluminum) 등의 선물, 옵션 등을 거래

3. ICE(Intercontinetal Exchange)
 국제석유거래소로 북해산 브랜트유 선물거래의 중심지
브랜트유(Brant-Cruid Oil), WTI(West Texas Intermediate), 천연가스(Natural Gas), 석탄(Coal) 등의 선물을 거래

4. 상해선물거래소(Shanghai Futures Exchange)
 연료유, 동, 알루미늄 등의 선물 거래

5. 동경공산품 거래소(The Tokyo Commodity Exchange)
석유, 알루미늄, 금, 팔라듐(Palladium) 등의 선물 옵션을 거래

   * 팔라듐(Palladium)은 화학기소는 Pd, 원자번호는 46번이다. 백금족에 속하는 희소금속으로 백금과 화학적 성질이 유사하며, 주로 촉매 및 장신구 등에 사용된다. (Wikipedia)

CRS(Currency Rate Swap)을 이용한 차익거래

Friday, September 14th, 2007

통화스왑(Currency Rate Swap)은 간단하게 말해서 국제간 금리스왑(Interest Rate Swap)이다. 요즘 문제가 되는 리보를 이용한 차익거래는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첫번째, Libor flat 혹은 Libor under로 차입을 할 수 있는 기관(주로 외국계 은행)들은 일정한 달러기준으로 일정금액을 차입한다. 따라서 이 기관은 차입에 대한 Libor 기준으로 이자를 지급하고 만기에는 원금을 돌려주어야 한다.

둘째, 이 기관은 차입한 달러 금액을 이용하여 달러원금과 원화의 교환, Libor 기준 이자 수취, 원화금리 기준 이자 지급의 조건으로 CRS거래를 한다. 이 거래의 결과로 이 기관은 달러 대신 원화기준의 원금을 보유하게 되고, 원화 금리 기준의 금리를 지급하는 대신에 Libor 기준의 금리를 수취하게 된다.

세째, 이 기관은 CRS 거래를 통해 수취하게 된 Libor 기준 이자 수취 금액을 차입금액에 대한 이자지급에 사용된다.

네째, CRS에 의해 발생된 원화자금을 이용하여 채권을 발행하거나 국고채에 투자한다. 이에 따라 금융채 혹은 국고채 기준의 원화기준 금리가 발생하고 이 금액은 항상 CRS거래에 의해 지불해야 하는 원화기준 이자금액보다 많게 된다. 즉 국고채나 금융채로 부터의 유입되는 이자수익이 CRS 거래에 의해 지불되는 이자수익에 비해 항상 높다는 것이다. 

결국 이것은 Libor flat 혹은 Libor under 기준의 CRS 금리는 일반적으로 국고채 금리에 비해 낮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그 이유는 국고채는 정부 신용등급인 관계로 대부분의 경우 Libor 금리 이상으로 책정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Libor flat 혹은 Libor under로 차입된 금액에 대한 고정금리격인 CRS에 비해서는 높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다섯째, 각각 거래의 만기가 일치되게 거래하였으므로, 투자한 국고채로 부터 원화원금이 환수되고, 이 원화원금과 달러금액을 다시 교환한다. 교환된 달러금액을 이용하여 차입시장에서 해당 달러금액을 지불하여 차입거래를 종료한다.

결국 이 거래로 외국계 은행이 벌어들이는 금액은 CRS금리와 국고채 금리 차이만큼이며, 실제로 외국계 은행에 이 거래에서 아무런 위험에 노출되지 않는 차익거래를 수행한 셈이다.

이 거래에 참가하는 구성원은 1. 외국계 은행, 차입시장, CRS 거래상대방(Swap 은행), 국고채 거래 상대방이며, 현금흐름은 다음과 같다.

달러원금의 흐름은 차입시장 -> 외국계 은행 -> Swap 은행 -> 외국계 은행 -> 차입시장 이다.
원화원금의 흐름은 Swap 은행 -> 외국계 은행 -> 국고채 거래 상대방 -> 외국계 은행 -> Swap 은행이 된다.
또한 Libor금리의 흐름은 Swap은행 -> 외국계 은행 -> 차입시장이 된다.
원화 금리의 흐름은 국고채 거래 상대방 -> 외국계 은행 -> Swap은행의 흐름을 가지게 된다.

결국 달러원금의 흐름, 원화원금의 흐름, Libor 금리의 흐름은 그 양에 아무런 변동이 없는데 반해 유일하게 원화금리의 흐름에서 국고채 거래 상대방 -> 외국계 은행이 단계에서는 국고채 기준의 금리 수입이 외국계 은행에서 발생하고, 외국계 은행 -> Swap은행에서는 CRS금리 기준의 금리 지출이 발생하며, 이 두 금리의 차이에 의해 항상 외국계 은행은 이익이 발생하는 구조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