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 나들이

학원가지 않는 토요일을 어떻게 보낼까하다 명동에서 점심먹고, 남산 올라가기로 한 날…
가을의 청명함을 뽐내는 하늘과 신선한 초록의 아우라로 가득찬 남산을 느끼며 천천히 걸었다.
하지만 N타워까지의 길은 꽤나 멀었고,
거친 숨소리와 뻑뻑한 두 다리는 운동부족이란 신호를 강하게 보내온다.

야외공연을 보고, 팔각정에 앉아 소소한 시간을 보내고 돌아온 하루.
몸은 고달팠으나 마음만은 한결 가벼웠던 하루.

namsan1

namsan2

namsan3

namsan4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