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타리 만드는 중

옆집과 같이 두 집 사이의 경계 겸 덩쿨식물을 기를 울타리를 만들고 있다.
며칠 고생하니 그럴 듯한 울타리가 만들어지고 있다.
물론 아직 끝난 것은 아니어서 좀 더 땡볕에서 고생을 해야겠지만 결과물이 보상해줄거라 믿는다.

20180601_183530

Leave a Reply